지역권뉴스 > 목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휴일도 잊은 채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
청소 선박 3척, 70여명 투입으로 평화광장 해양쓰레기 수거에 총력
기사입력  2020/08/10 [12:06]   유달신문 편집국

▲ 목포시, 휴일도 잊은 채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     ©

 

목포시가 전남 지역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 상류지역에서 밀려든 해양쓰레기 수거에 휴일도 반납한 채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밀려든 각종 수초 및 목재 등 해양쓰레기가 영산호 수위조절을 위한 영산강 하구둑 배수갑문 개방으로 목포시 평화광장 해안가를 뒤덮었다.

 

이에 시는 9일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군부대와 함께 장비와 인력을 투입하여 수거활동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시는 이번 수거 작업에 해양쓰레기 청소선박 3척과 군부대 인력 및 시 청소인력 70여명을 동원하여 대대적인 수거활동을 전개하여, 50여톤의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시는 제5호 태풍 장미10일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취약지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태풍상황이 해제되는 즉시 유관기관과 함께 조속히 정화활동을 전개해 시민들에게 깨끗한 친수공간을 제공 할 계획이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현장에서 수고하는 군부대 장병들과 작업인부들을 격려하고 목포지방해양수산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서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